소그룹과 말씀묵상2020. 3. 26. 07:13
반응형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1 - 영적 여정으로서의 목회자의 삶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2 - 목회자의 자기 성찰 (개혁교회의 인간론)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3 - 목회자와 성경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4 - 목회자와 기도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5 - 목회자의 삶 (정의)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6 - 목회자와 공동체

 

개혁교회 영성 훈련의 핵심인 ‘경건’에는 중요한 두 가지 요소가 있는데, 곧 성경과 기도이다. 일반적으로 성경과 기도에 대한 강조는 기독교 초신자에게 필요한 가르침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목회자에게 성경과 기도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는 것은 마치 저명한 수학자에게 다시금 덧셈과 뺄셈을 설명하는 듯 하다. 그러나 개혁교회 신학은 성경 말씀의 역할이 경건의 시작점만이 아니라, 경건의 완성에 있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가르친다. 

개혁교회 전통이 경건의 완성을 위한 성경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는 사실은 칼뱅이 율법의 ‘제 3의 사용’을 주장했다는 사실로부터도 확인할 수 있다. 칼뱅에 의하면, 구약의 율법은 세 가지 기능이 있다. ‘제 1의 사용’은 인간의 죄악을 정죄하여 인간의 죄인 됨을 깨닫도록 하는 기능으로, 신자와 불신자 모두에게 해당된다. ‘제 2의 사용’은 불신자들에게 해당하는 것으로서 율법이 범죄자들을 향하여 벌을 선언함으로써 그들의 욕망을 억제하여 사회의 질서를 유지하는 기능을 말한다. ‘제 3의 사용’은 신자들을 위한 용도로서 하나님의 뜻을 배우며 순종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제 1의 사용’이 자신의 죄악을 깨달아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의인화’(Justification)의 단계와 관련이 있다면, ‘제 3의 사용’은 이미 구원받은 크리스천이 경건의 완성을 향해 달려가는 ‘성화’(Sanctification)의 단계에서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루터가 율법의 ‘제 1의 사용’만을 강조하며 가르쳤던 것과는 달리, 칼뱅은 ‘제 3의 사용’을 특별히 강조하였다. 이는 초신자만이 아니라, 경건의 완성을 향해 달려가는 목회자들에게도 성경 말씀에 대한 묵상과 그에 따르는 실천이 동일하게 강조되어야 한다는 개혁교회 영성의 특성을 잘 보여준다. 

한국 장로교 목사는 설교자로서의 정체성이 강하다. 설교자로서의 정체성은 목회자들에게 말씀을 묵상하고 연구하는 자극제가 된다는 유익이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설교자로서의 성체성은 설교를 듣는 회중으로부터 설교자 자신을 분리하여 다른 사람을 위해 설교할 뿐 자신이 전하는 말씀을 스스로에게 적용하지 않는 오류에 빠져, 정작 자신의 경건훈련을 위한 말씀 묵상이 부족해지는 위험을 지니고 있다. 

 

의견을 나누기 위한 질문 

1. 위의 짧은 글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은 무엇입니까? (동의, 반대, 첨언 등) 
2. 여러분은 개인적인 말씀 묵상을 어떻게 실천하고 계십니까?
3. 목회자라는 자기 정체성은 여러분의 개인적인 말씀 묵상에 어떠한 영향을 주고 있습니까?

 

적용을 위한 질문 

1. 우리의 말씀 묵상이 설교 거리를 찾는 ‘일’이 아닌 경건의 훈련이 될 수 있는 방법에는 어떠한 것이 있겠습니까?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1 - 영적 여정으로서의 목회자의 삶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2 - 목회자의 자기 성찰 (개혁교회의 인간론)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3 - 목회자와 성경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4 - 목회자와 기도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5 - 목회자의 삶 (정의)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6 - 목회자와 공동체

반응형
Posted by Rev. Dr. Hanjin Lee 이한진 목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그룹과 말씀묵상2020. 3. 26. 07:11
반응형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1 - 영적 여정으로서의 목회자의 삶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2 - 목회자의 자기 성찰 (개혁교회의 인간론)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3 - 목회자와 성경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4 - 목회자와 기도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5 - 목회자의 삶 (정의)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6 - 목회자와 공동체

 

장로교회(Reformed Churches)의 영성은 주로 ‘경건’(Piety)이라는 이름으로 표현되었다. 칼뱅은 경건에 대해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지식으로부터 시작된 하나님을 향한 사랑과 경외심”이라고 정의하였다. (기독교강요, 1.2.1.) 다시 말해, 경건이란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고양하여, 그분을 더욱 깊이 사랑하고, 더욱 깊이 경외하는 것이다. 칼뱅은 제네바 시민들의 경건 훈련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였지만, 그들이 경건의 이상적인 단계를 실현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 점에서, 장로교회 영성의 핵심인 ‘경건’은 완전한 상태가 아니라, 경건의 완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나아가는 영적 여정(Spiritual Journey)를 의미한다. 

‘의인화’(Justification)와 ‘성화’(Sanctification)라는 신학적 개념으로 영적 여정으로서의 경건을 설명할 수도 있다. 칼뱅은 의인화와 성화를 ‘은혜의 두 측면’이라고 부르면서 의인화와 성화가 분리될 수 없음을 역설하였다. 다시 말해, 의인화 없는 성화는 불가능한 것이요, 성화 없는 의인화는 불완전한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은혜로 의인이 된 성도들은 ‘반드시’ 성화의 과정을 지속적으로 걸어가야 하는데, 이것이 영적 여정으로서의 경건의 과정이다. 

장로교 영성의 핵심인 ‘경건’이 지속적인 영적 여정의 과정이라면, 평신도만이 아니라 장로교 목회자들 역시 끝없는 영적 여정의 길을 걸어가야 함이 마땅하다. 영적 여정의 과정에는 두 가지 장애물이 언제나 버티고 서 있는데, 그 하나는 우리 안에 있는 죄를 범하려는 유혹이며, 또 하나는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유혹이다. 이 두 가지 유혹이 목회자를 제외한 평신도들에게만 걸림돌이 되는 것은 아니다. 목회자이기에 경건의 완성 단계에 이미 이르렀다는 착각, 평신도보다 내적/외적 유혹이 적을 것이라는 안이함, 그리고 훈련을 받는 자리보다는 다른 사람을 가르치는 자리에 대한 익숙함이 오히려 우리 목회자들로 하여금 내적/외적 유혹에 무방비 상태로 방치되도록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의견을 나누기 위한 질문 

1. 위의 짧은 글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은 무엇입니까? (동의, 반대, 첨언 등) 

2. 목회자의 경건과 관련하여 좋은 사례 혹은 안타까운 사례를 경험한 적이 있습니까? 

3. 한국 목회자의 영적 성숙(경건)을 방해하는 내적/외적 유혹에는 어떠한 것이 있습니까? 

 

적용을 위한 질문 

1. 나 자신에게 있어서 영적 성숙(경건)을 방해하는 내적/외적 유혹에는 어떠한 것이 있습니까?

2. 자신의 영적 성숙(경건)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겠습니까?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1 - 영적 여정으로서의 목회자의 삶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2 - 목회자의 자기 성찰 (개혁교회의 인간론)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3 - 목회자와 성경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4 - 목회자와 기도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5 - 목회자의 삶 (정의)

목회자 소그룹 프로그램 06 - 목회자와 공동체

 

반응형
Posted by Rev. Dr. Hanjin Lee 이한진 목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