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년의 세월을 사셨던 고인의 살아생전 나는 고인을 한번 만나 뵈었다.

짧은 만남이었고, 짧은 대화였지만 고인에게도 그리고 나에게도 잊을 없는 만남이었다. 

 

고인은 기독교 신앙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았다. 

자녀들이 아무리 권면을 해도 완고한 마음을 돌이킬 수는 없었다. 

어느덧 95세가 되었고, 조그마한 사고로 병원 신세를 지게 되었다.

의사는 자녀들에게 어머니와 이별할 시간을 준비하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건강하게 살아오신 것만으로도 감사할 있겠지만, 

아들과 며느리의 마음에는 말로 다할 없는 안타까움이 있었다. 

아직 죽음 이후를 준비하지 못했던 것이다. 

 

어찌해야 할지 몰라 마음만 애태우고 있는데, 

병실을 돌아다니며 전도지를 나눠주는 사람이 있었다. 

며느리는 조급한 마음에 전도자를 붙잡고 시어머니의 사정을 이야기했고, 

전도자는 교회의 전도대를 지도하는 나에게 모든 소식을 알려왔다. 

 

병실에 들어가 그분을 마주대하였을 , 

95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만큼

정확한 눈빛으로 나의 얼굴을 바라보며 분명한 언어로 인사를 건네셨다. 

"목사님, 주셔서 감사합니다." 

치아가 모두 빠져 발음이 분명하지는 않았지만,

그분이 구사하는 언어와 단어만큼은 놀랍도록 명확하였다. 

그분의 의식이 또렷하다는 것을 확인한 ,

나는 복음의 핵심적인 내용을 차분히 설명하였다. 

그리고 너무나도 중요한 질문: 

"어머니는 예수님을 믿고 죄를 용서받아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천국에 들어가기를 원하십니까?"

그분은 ""라고 분명히 대답하셨고, 우리는 함께 영접기도를 드렸다. 

 

번의 만남이 있은 열흘째 되는 , 

며느리로부터 걸려온 한통의 전화가 고인의 부고 소식을 알려주었다. 

위로예배를 인도하고 유족들과 인사를 나누는데 고인의 큰아들이 나의 손을 붙잡고 이렇게 말했다. 

"목사님께서 저희 어머니를 만나신 이후, 어머니께서 그렇게 기뻐하실 수가 없었습니다.

몇번이고 저에게 '목사님께서 오셨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고인을 마지막까지 간호하였던 며느리는

내가 고인을 만났던 순간에 고인의 의식이 가장 또렷하고 분명했노라고 증언하면서, 

그날 이후 고인께서 "예수님, 사랑합니다"라고 수없이 고백하였다고 전해주었다. 

 

장례예배에 함께 참여하였던 어느 권사님은 

이렇게 감사한 마음으로 장례식에 참여한 것은 처음이었노라고 기쁨을 표현해주었다. 

95세까지 장수하였고,

마지막 순간까지 의식이 또렷할 만큼 건강하셨으며,

삶을 마감하기 직전 예수님을 믿어 구원을 받았으니

참으로 감사한 장례예배라는 의미였을 것이다. 

 

그러나

건강하게 천수를 누리다가

마지막 순간 예수님을 믿어 구원받는 것보다,

비록 장수와 건강의 복은 없을지라도

영혼에게 복음을 전하고

그가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장면을 목격하는 것이야말로 

그리스도인이 누릴 있는 가장 기쁨인 것을 

전도자들은 전도의 현장에서 깨닫게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화양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Rev. Dr. Hanjin Lee 이한진 목사